블로그마케팅은 블로깅과 다르다.

 

인터넷 마케팅이건 웹 마케팅이건 기타 다양한 마케팅이건 모든 마케팅은 말 그대로 마켓을 대상으로 하는 여러 가지 접근법이라고 보여지는데 여기서 가장 중요한 차이는 그것이 고객을 지향하는 것인가? 아니면 나 스스로를 지향하는 것인가로 구분 되어 질 것 같다. 혜민아빠가 주최한 블로그포럼 블로그마케팅이란 주제는 블로거들의 입장에서 벗어난 일반적인 관점에서 본다면 기업과 고객이 만나는 시장에서의 블로그란 플랫폼을 활용하는 것으로 판단한 본인이 준비한 것들은 실제 참여한 블로거들의 입장에서 볼 때 괴리감을 느낄 만 했을 것으로 추측된다. (사실 트랙백을 보고 블러거들의 반응이 왜 이런지 알게 되었으니까^^) 한가지 이해시키고 싶은 사실은 현재 블로거들이 하는 것은 엄격히 말해 블로그마케팅이 아니란 점이다. 그것은 블로그포럼을 떠나 일반적인 마케팅 관련 업계에서 이야기를 하거나 대화를 나누어 보더라도 동일한 결과를 얻을 것이다.

블로거들이 의미하는 블로그마케팅이란 것은 블로그마케팅이 아니라 블로깅을 통한 자기 브랜드화나 순수 블로깅을 하면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방안 모색 정도로 보여진다
.(근데 이것이 어떻게 마케팅인가???)  일반적으로 블로거의 자기 브랜드화 전략은 블로그마케팅의 전단계로 볼 수 있으며 외부에 어필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툴이긴 하지만 그것은 블로그마케팅이란 개념보다 하위의 개념으로 자기 스스로가 중심이 되는 것으로 현재 모든 파워블로거들이 하고 있는 액션이기도 하다. 일반적인 것은 믿을 만한 정보의 콘텐츠화나 블로깅을 통한 커뮤니케이션 그리고 기타 다양한 블로깅이 포함되는데 이것은 궁극적으로 자기자신의 캐릭터를 구축하는 개념으로 볼수 있다. 또한 블로깅을 하면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애드센스 같은 것은 블로그마케팅이라 할 수 없으며 그것은 그냥 광고의 일부분일 뿐이다. 왜 가장 전문적인 마케팅이란 의미가 블로고스피어의 파워블로거들에게 이렇게 이해되고 있는지 낯설기 이를데 없다. 지금 그들의 블로깅은 자기 자신을 위한 것이다. 자기 아이디를 위한 블로깅을 하고 있을 뿐인데 거기에 어떻게 고객이 존재하고 기업이 존재하며 스스로 블로그마케팅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지 궁금하다.

세이하쿠의 블로그마케팅 바이블이라는 블로그를 보자. 이 블로그는 블로그마케팅을 하고 있는 것인가? 전혀 그렇지 않으며 세이하쿠는 세이하쿠의 블로그마케팅 바이블이란 블로그를 통해 자기 자신의 개인 브랜드화를 추구하고 있는 것이다. 그것도 단기간에 전문적인 키워드로 전문적인 콘텐츠를 포스팅하고 있으며 거기엔 기업도 없고 고객도 없다. 세이하쿠가 보여주고자 하는 것은 세이하쿠는 블로그마케팅 전문가이라는 단순한 명제 하나인 것이며 그 키워드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과의 관계만이 존재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세이하쿠의 블로그마케팅 바이블은 블로깅의 수준인 셈이다. 그렇다면 블로그마케팅의 수준은 어떠한 블로그인가? 그것은 에스보드 같은 블로그를 의미한다. 에스보드 블로그는 에스보드의 사용설명서도 있고 에스보드의 디테일한 정보도 있으며 에스보드의 철학도 있고 에스보드의 숨겨진 이야기도 있고 다양한 스토리가 있는 블로그이다. 그 블로그에는 에스보드란 기업과 에스보드에 관심이 있는 고객이 중심이 되는 것이다. 자세하게 한번 콘텐츠를 읽어보면 알 것이다. 블로그마케팅은 기업이 기꺼이 pay를 지불하게 만드는 가치 있는 콘텐츠를 블로거가 만들어내야 한다는 것을 전제로 하는 것이다. 우리는 여기서 전자를 블로깅이라 지칭하고 후자를 블로그마케팅이라 지칭해야 한다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

당연히 블로깅은 다른 모든 것은 필요 없이 좋은 콘텐츠만 있어도 가능한 것이며, 자기 자신을 브랜드화는 것이기에 알고 있는 모든 지식과 논리의 이성과 커뮤니케이션의 감성이 총동원 되어 관계를 만들고 유지시켜 나가는 것이므로 인간적인 관점에서 도덕적이고 순수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것은 동의한다. 그러나 블로그마케팅은 그러한 개인적인 브랜드화를 추구하는 단순한 블로깅에 비해 그 정도의 수준과는 질적으로 다른 차원임을 인정해야 한다.

혹시 애드센스가 블로그마케팅이라고 생각하는 블로거들이 있을지 모르겠다. 우리는 전단을 아파트에 돌리는 행위를 마케팅이라고 하지 않는다. 그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는 단순한 광고일 뿐이며 애드센스는 블로그와 전혀 관계 없는 단순한 광고판일 뿐이다. 이로서 애드센스도 블로그마케팅이라는 명제와 다르다는 점을 이해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주로 이라는 행위를 통해서 인용혹은 재해석정도의 편집을 하는 현재 블로거들에게 블로그마케팅적인 수준의 블로그콘텐츠를 만들어 내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 그들은 블로그마케팅에 대해 관심을 갖기 이전에 콘텐츠를 만드는 다양한 멀티미디어 프로그램에 대한 학습도 필요할 것이며 무엇보다 접근방법이 차별화되고 크리에이티브해야한 다는 것이 전제 되어야 한다. 광고대행사의 전문가들의 자질이 필요할 것이다. 그렇지 않을 경우 결국 낚시 정도의 수준에서 고착화 될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절대 블로거들에게 블로그마케팅을 강요하거나 주장할 생각이 전혀 없다. 하고 싶다고 해도 시켜주지도 않을 뿐더러 할수도 없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그것은 아무나 할 수 있는 상식적인 교양 같은 과목이 아니라 깊이 있고 복잡한 전문적인 분야이기 때문이다. 쉽게 예를 들어 보면 누구나 DSLR을 가지고 있고 잘 찍는 사람들도 매우 많다. 그러나 그것으로 부가가치를 올리는, PAY를 받는 사람을 별로 없으며 우리는 그들을 전문가라고 부른다. 블로깅은 누구나 할 수 있다 그러나 블로그마케팅은 누구나 할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차이가 될 것 같다. 어떻게 하면 블로깅을 효과적으로 할수 있는가가 블로그포럼에 어울리는 명제이며 기업이 블로그마케팅을 어떻게 도입하고 운용하며 활용할 것인가가 블로그마케팅이라고 전제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결론으로 보여진다. 블로그마케팅에 대한 콘텐츠는 블로거들이 읽지 않았으면 한다. 블로거들을 대상으로 쓴 것도 아니며 혼선을 주기도 싫기 때문이다. 블로깅과 블로그마케팅에 대한 논란과 오해는 이로서 마무리 되었으면 한다.
( 제가 모르고 있던 이 관점을 깨우쳐주신 먹는언니님께 감사 드립니다^^)


 

신고
Posted by 세이하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07.18 03:45 신고

    앗. 제가 궁금해하던 것이 어찌 바루 긴 글로 나왔을까... 했는데 제 댓글을 보고 쓰신 글이군요. 헤헷. ^-^ 감사합니다.

    • 2007.07.18 03:49 신고

      바보 세이하쿠를 깨우쳐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먹는언님님 감사합니다. 집사람이 아파서 응급실 갔다가 와서 지금 자고 있는데 맘이 편치 않아 잠이 않오네요. 아픈거 보면 눈물이 핑 돕니다. 아프지 마세요.....^^

    • 2007.07.18 07:20

      비밀댓글입니다

  2. 2007.07.18 09:01 신고

    핫.... 세이하쿠 님의 부부의 건강을 기원합니다. ^^;

    트랙백 감사드리구요....

  3. 2007.07.18 17:35 신고

    토론 때 세이하쿠님의 이야기를 들었을때,
    많이 혼란스러웠는데,
    이렇게 용어정리를 해주시니
    그 이야기들이 깔끔하게 이해가 됩니다.

    이번 토론땐 개인사정상 1부만 구경(?)하고 가게 되어 인사를 못드렸는데,
    다음기회에 인사드리겠습니다~

    • 2007.07.19 01:33 신고

      사실 저는 더 많이 혼란스러웠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이해되었다는 사실이 중요하죠. 커뮤니케이션은 항상 그 끝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좋은 밤 되세요.

  4. 2007.07.19 10:54 신고

    세이하쿠님..좋은 글 트랙백 걸어주셔서 잘 읽고 갑니다.
    모쪼록 기업블로그 마케팅 관련 공부를 하면서 많은 조언 구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